P2P뉴스

P2P업계의 생생한 뉴스, 알고계신가요?

P2P 뉴스

P2P 업계의 최신 주요뉴스

78개의 기사가 있습니다.

  • 서울경제

    코로나 확산에...P2P 등록설명회도 온라인 전환

    2020. 05. 29

    금융위원회·감독원이 당초 오프라인으로 개최될 예정이던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P2P) 등록설명회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 NEWS1

    P2P금융협회 추진단, 자율규제안 이달 안에 마련

    2020. 05. 29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금융)협회 설립 추진단이 P2P업계 자율규제를 위한 협회 규정 및 모범규준 마련 작업을 이달 안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27일 P2P금융협회 설립 추진단은 오는 28~29일 협회 규정 및 모범규준 초안을 놓고 관계 실무진의 의견을 수렴할 회의를 개최한다. 이달 말까지 협회의 규정·모범규준을 대부분 확정해 다음달 중에는 업계 전체에 이를 공유할 계획이다.

  • 이데일리

    [기로에 선 P2P]④'P2P를 음지에서 양지로' 온투법이란?

    2020. 05. 18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오는 8월 27일 시행되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온투법)은 세계 최초로 P2P금융을 법률로 정의하고 규제하는 법이다. P2P금융업이 은행업, 여신업처럼 국내 주요 금융업으로 인정받는 근간이 된다.

  • 아시아경제

    [금융에세이]돈 번만큼 쓰는 P2P사 “안전한가요”

    2020. 04. 26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2015년 등장한 개인 간 거래(P2P) 금융회사들이 적자에 허덕이고 있어 투자자들 주의가 요구된다. P2P 금융은 온라인 플랫폼에서 불특정 다수의 투자자가 대출자에게 돈을 빌려주고 일정 이자를 받는 사업 모델이다. 대출자의 대출 신청을 P2P 업체가 신용등급 등을 고려해 심사한 뒤 상품으로 공시하면 투자자들이 이 상품의 원리금 수취권을 사들이는 방식이다.

  • 데일리안

    소상공인 지원 팔 걷은 P2P금융 속내는

    2020. 04. 24

    오는 8월 제도권 진입을 앞두고 있는 P2P금융업체들이 저금리대출상품 출시 등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원금손실과 연체율 급등 사례가 잇따르면서 P2P대출 및 투자에 대한 시각이 마냥 곱지만은 않은 가운데 금융취약계층 지원 행보가 분위기 환기 역할을 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아이뉴스

    P2P금융업체들 "이젠 우리도 제도권" 사회공헌으로 확실한 눈도장

    2020. 04. 21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P2P금융업체들이 올 8월 법제화를 앞두고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돕기 등의 사회공헌 활동에 동참하고 나섰다. 최근 연체율 상승으로 인한 부정적 이미지도 쇄신하고자 하는 모습이다.

  • 한국금융

    코로나19·사건사고 여파에 P2P 투자 위축

    2020. 04. 08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코로나19와 연체율 급증, 팝펀딩 사고 여파로 P2P업계가 또다시 투자자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건 사고로 규제가 더 강화되면서 업계에서는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 Digital Today

    금융당국-P2P업계, "솎아내기" vs "파이확대" 팽팽

    2020. 04. 08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올 8월 법제화로 새 국면을 맞는 온라인투자연계(P2P) 금융이 당국과 업계간 기싸움으로 시작부터 삐걱대고 있다. 개인투자자의 투자한도를 설정하는 데 있어 양측의 입장 차이가 확연하기 때문이다. 출처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http://www.digitaltoday.co.kr)

  • 아주경제

    [위기의 P2P금융] 투자한도 축소에 뿔난 업계..."주식 손실난다고 한도 줄이나"

    2020. 04. 03

    제도금융권 편입을 앞두고 금융당국이 P2P시장에 대한 단속에 나서자, 업계 불만이 커지고 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최근 '온라인 투자연계 금융업 감독규정 및 시행세칙 제정안'을 마련하며, 개인투자자의 P2P 투자한도를 최대 3000만원으로 축소하기로 했다. 부동산 관련 대출에는 1000만원까지만 투자할 수 있다. 앞서 개인투자자의 P2P금융 전체 한도가 5000만원(부동산은 3000만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파격적인 조치다.

  • 연합뉴스

    P2P금융 개인 투자한도 3천만원…부동산은 1천만원까지

    2020. 03. 30

    일반 개인 투자자는 앞으로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 금융)에 최대 3천만원까지, 부동산 관련 대출 상품이면 1천만원까지만 투자할 수 있다. P2P 업체는 연체율이 15%를 넘으면 경영 공시를 해야 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30일 이런 내용을 담은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감독규정 및 시행세칙 제정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 이데일리

    코로나 충격파 P2P금융‥연체율 15.8% 급등(종합)

    2020. 03. 23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 2월 한국P2P금융협회 회원사 누적 대출 잔액 증가율은 1.9%(전월대비)를 기록했다. 바로 전달(올해 1월) 4.38%에서 큰 폭으로 하락했다. 지난해 5~6%대 증가율을 유지하던 것과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코로나19 충격이 본격화된 이달 이후에는 대출 증가율이 더 떨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이 추세대로면 누적 대출 잔액이 증가율이 0%대까지 내려갈 수 있다고 업계는 우려하고 있다.

  • NEWS1

    [2020 금감원] 신정법·P2P법 등 新서비스 감독 기반 마련

    2020. 03. 13

    금융감독원이 마이데이터·오픈뱅킹 등 신생 디지털 금융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감독서비스 기반을 마련하고, 오는 8월 제도권 금융으로 편입되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P2P금융) 감독·검사를 위한 종합 재무분석시스템 등을 구축한다.

  • 전자신문

    [이슈분석]법제화 앞둔 P2P금융, 연체율 15%...위기론 부상할까

    2020. 03. 08

    P2P(Peer to Peer·개인간거래) 금융업계가 오는 8월 제도권 진입을 앞두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연체율이 15%까지 치솟고 일부 상품에서 원금손실이 발생하면서다. 그간 억눌렸던 문제가 한꺼번에 터져나오면서 P2P 금융시장 전반 위기론이 부상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P2P 금융은 온라인을 통해 대출-투자를 연결하는 핀테크 서비스다. 중금리 대출 등 새로운 대출 및 투자시장을 개척하며 빠르게 성장해 왔다.

  • Digital Today

    8월 법 시행 앞두고 P2P금융업계 '법정협회 설립' 속도

    2020. 03. 06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P2P금융 법정협회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이하 온투협)'의 설립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6일 열린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금융) 협회설립준비위원회에서 향후 협회 설립 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 매일경제

    2%도 안 되는 정기예금 이자에 지친 당신, 핀테크로 자산관리 시작해 볼래요?

    2020. 03. 02

    은행에 돈을 맡겨도 연 1%대 이자를 받는 초저금리가 이어지면서 투자자들이 돈을 맡길 투자처를 찾아 헤매고 있다. 최근 하나은행이 출시한 특판 상품인 ‘하나더적금’ 가입자는 마감까지 132만 명을 넘어서는 현상까지 나타났다. 기본금리 연 3.56%에 온라인 채널 가입 등 일부 조건을 충족하면 최대 연 5.01% 금리를 주는 상품이다. 1년제 상품이며 월 최대 납입액은 30만원이다.

  • 한국일보

    “P2P금융 정보 의무제공”… ‘중앙기록관리기구’ 생긴다

    2020. 02. 25

    급성장하는 개인 간 거래(P2P) 금융업계에 P2P금융사와 투자자의 정보를 수집하고 관리하는 ‘중앙기록관리기구’가 만들어진다. 금융당국은 올해 안에 P2P 투자자 보호를 위한 법정협회를 구성하도록 해, 협회 차원의 자율 규제가 작동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뉴스핌

    금융위 "핀테크 혁신 지속…올해 지원예산 전년비 2배"

    2020. 02. 25

    금융위원회가 핀테크·디지털금융 혁신과제를 발표하고 올해 지원예산을 전년비 2배 가까이 늘리겠다고 밝혔다. 25일 금융위는 2020년 업무계획의 주요 추진과제 중 하나인 핀테크·디지털금융을 위한 5개 혁신과제로 ▲디지털금융 고도화 ▲데이터 경제 활성화 ▲핀테크 신산업‧신서비스 육성 ▲핀테크‧디지털 규제개혁 ▲핀테크‧디지털금융 혁신기반 강화를 발표했다.

  • 서울경제

    대박이라더니 쪽박…투자자 울리는 P2P 금융

    2020. 02. 17

    지난 2018년 11월 카카오페이는 개인간거래(P2P) 업체인 피플펀드와 손잡고 부동산 등에 투자하는 P2P 금융 상품을 선보였다. 연 11.5%의 수익률을 노리는 상품 등 출시 첫날 4개 상품이 4시간여 만에 완판됐다. 이후 한 달 동안 65개 상품에 총 126억9,902만원이 몰릴 정도로 반응은 뜨거웠다. 지난해 8월 신세계그룹의 간편결제 플랫폼 SSG페이는 데일리펀딩과 제휴해 연 수익률 16%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상품을 처음 내놓았는데

  • 한국경제

    P2P 새 시행령 예고... "성장에 발목" VS "옥석 가리기"

    2020. 02. 10

    금융위원회가 개인 간(P2P) 대출 중개업체를 관할하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법(P2P법) 시행령 초안을 입법예고했다. P2P업체의 부동산 관련 대출을 일부 죄고 개인·P2P금융업체·기존 금융사의 P2P대출채권에 대한 투자 한도를 마련한 게 골자다. 업계에선 반응이 엇갈린다. 상위권 업체가 수혜가 볼 것이라는 예상이 있는 반면 개인별 투자금을 5000만원으로 제한하는 건 결국 성장에 제한을 둔 것이라는 부정적 반응도 나온다.

  • SBS CNBC

    개인 투자자 1인당 P2P 투자 5천만원으로 제한

    2020. 01. 27

    개인간 거래(P2P) 금융에서 개인 투자자 1인당 투자 한도가 5천만원으로 정해졌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P2P금융법) 시행령 제정안을 입법 예고한다고 오늘(27일) 밝혔습니다. 입법 예고 기간은 오는 3월 9일까지입니다.

투자계산기

투자금액

수익률

상환방식

만기

월입금받을금액(세전)0

총 예상 수익(세전)0

투자순서

상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