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뉴스

P2P업계의 생생한 뉴스, 알고계신가요?

P2P 뉴스

P2P 업계의 최신 주요뉴스

79개의 기사가 있습니다.

  • BLOTER

    P2P 규제 더 조인다… 업체당 개인투자 1000만원까지

    2020. 07. 20

    P2P금융에 대한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온투법) 시행을 앞두고 금융당국이 관련 가이드라인을 손질한다. 기존 2000만원까지였던 업체당 개인투자 한도가 줄어듦에 따라 일부 중대형 P2P 회사들이 적잖은 타격을 입게 될 전망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P2P대출 가이드라인 개정안 사전예고’를 20일 발표했다. 개인투자자의 P2P금융 대출한도는 업체당 2000만원이었던 현행 가이드라인에서 1000만원으로 줄어들게 됐다.

  • 시사저널e

    ‘온투법’ 시행 앞둔 P2P업계···수익률 잇따라 하향

    2020. 07. 01

    제도권 진입을 두 달가량 앞둔 P2P업체들이 잇따라 수익률을 하향 조정하고 있다.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온투법) 시행에 미리 대비하고 건전성을 관리하기 위한 준비작업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1일 P2P업계에 따르면 블루문펀드는 이날부터 금리와 리워드(보상) 등 투자 혜택을 축소한다. 블루문펀드는 P2P금융 투자자들 사이에서 고수익·고리워드·단기투자 상품을 취급하는, 일명 ‘고고단’ P2P업체로 인기를 끌었다.

  • 시사저널E

    얼어붙은 P2P금융···5월 대출액·성장률 하락세

    2020. 06. 26

    P2P업계 대출 실적이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온투법) 시행을 앞두고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대출 규모는 줄어든 반면 연체율은 좀처럼 잡히지 않는다. 26일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협회에 등록된 44개 P2P금융사들의 지난 5월 월간 대출액은 2101억원으로 전월(2182억원) 대비 소폭 감소했다.

  • 미래한국

    탑펀드, 독보적인 커뮤니티지수 획득하며 '선두권' 도전... 2020년 6월 P2P금융 브랜드평판 4위

    2020. 06. 23

    탑펀드가 압도적인 커뮤니티지수를 획득하며 6월 P2P금융 브랜드평판에서 테라펀딩의 뒤를 이어 4위를 기록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소장 구창환)는 “2020년 5월 18일부터 2020년 6월 19일까지 P2P금융 브랜드 빅데이터 19,871,419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브랜드 습관과 평판을 분석한 결과, 탑펀드가 4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출처 : 미래한국 Weekly(http://www.futurekorea.co.kr)

  • 미래한국

    [브랜드평판] P2P금융 브랜드 2020년 6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2020. 06. 16

    P2P금융 브랜드평판 2020년 6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 8퍼센트 2위 피플펀드 3위 테라펀딩 순으로 분석되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2020년 5월 18일부터 2020년 6월 19일까지 P2P금융 브랜드 빅데이터 11,105,310개를 분석하여 소비자들의 참여와 미디어, 소통, 커뮤니티, 사회공헌, 소비자지표로 소비자들의 P2P 금융 브랜드 소비행태를 알아냈다 출처 : 미래한국 Weekly(http://www.futurekorea.co.kr)

  • 조선비즈

    “P2P업체 못 믿어”… 자발적 옥석가리기 나선 투자자들

    2020. 06. 06

    오는 8월 P2P(Peer To Peer·개인 간) 대출 업체를 제도권에 편입하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온투법) 시행을 앞둔 가운데, 최근 P2P 업계의 연체율이 치솟거나 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투자자들 사이에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투자자들은 최근 금융감독원이 실시한 ‘P2P업 전환 등록 설문조사’에서 등록 희망 업체로 답한 곳들을 개별로 문의해 추려내는 등 자발적인 ‘옥석 가리기’에 나서고 있다.

  • 서울경제

    코로나 확산에...P2P 등록설명회도 온라인 전환

    2020. 05. 29

    금융위원회·감독원이 당초 오프라인으로 개최될 예정이던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P2P) 등록설명회를 온라인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 NEWS1

    P2P금융협회 추진단, 자율규제안 이달 안에 마련

    2020. 05. 29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금융)협회 설립 추진단이 P2P업계 자율규제를 위한 협회 규정 및 모범규준 마련 작업을 이달 안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27일 P2P금융협회 설립 추진단은 오는 28~29일 협회 규정 및 모범규준 초안을 놓고 관계 실무진의 의견을 수렴할 회의를 개최한다. 이달 말까지 협회의 규정·모범규준을 대부분 확정해 다음달 중에는 업계 전체에 이를 공유할 계획이다.

  • 이데일리

    [기로에 선 P2P]④'P2P를 음지에서 양지로' 온투법이란?

    2020. 05. 18

    [이데일리 김유성 기자] 오는 8월 27일 시행되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온투법)은 세계 최초로 P2P금융을 법률로 정의하고 규제하는 법이다. P2P금융업이 은행업, 여신업처럼 국내 주요 금융업으로 인정받는 근간이 된다.

  • 아시아경제

    [금융에세이]돈 번만큼 쓰는 P2P사 “안전한가요”

    2020. 04. 26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2015년 등장한 개인 간 거래(P2P) 금융회사들이 적자에 허덕이고 있어 투자자들 주의가 요구된다. P2P 금융은 온라인 플랫폼에서 불특정 다수의 투자자가 대출자에게 돈을 빌려주고 일정 이자를 받는 사업 모델이다. 대출자의 대출 신청을 P2P 업체가 신용등급 등을 고려해 심사한 뒤 상품으로 공시하면 투자자들이 이 상품의 원리금 수취권을 사들이는 방식이다.

  • 데일리안

    소상공인 지원 팔 걷은 P2P금융 속내는

    2020. 04. 24

    오는 8월 제도권 진입을 앞두고 있는 P2P금융업체들이 저금리대출상품 출시 등 코로나19 피해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최근 원금손실과 연체율 급등 사례가 잇따르면서 P2P대출 및 투자에 대한 시각이 마냥 곱지만은 않은 가운데 금융취약계층 지원 행보가 분위기 환기 역할을 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 아이뉴스

    P2P금융업체들 "이젠 우리도 제도권" 사회공헌으로 확실한 눈도장

    2020. 04. 21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P2P금융업체들이 올 8월 법제화를 앞두고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돕기 등의 사회공헌 활동에 동참하고 나섰다. 최근 연체율 상승으로 인한 부정적 이미지도 쇄신하고자 하는 모습이다.

  • 한국금융

    코로나19·사건사고 여파에 P2P 투자 위축

    2020. 04. 08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코로나19와 연체율 급증, 팝펀딩 사고 여파로 P2P업계가 또다시 투자자 모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건 사고로 규제가 더 강화되면서 업계에서는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 Digital Today

    금융당국-P2P업계, "솎아내기" vs "파이확대" 팽팽

    2020. 04. 08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올 8월 법제화로 새 국면을 맞는 온라인투자연계(P2P) 금융이 당국과 업계간 기싸움으로 시작부터 삐걱대고 있다. 개인투자자의 투자한도를 설정하는 데 있어 양측의 입장 차이가 확연하기 때문이다. 출처 : 디지털투데이 (DigitalToday)(http://www.digitaltoday.co.kr)

  • 아주경제

    [위기의 P2P금융] 투자한도 축소에 뿔난 업계..."주식 손실난다고 한도 줄이나"

    2020. 04. 03

    제도금융권 편입을 앞두고 금융당국이 P2P시장에 대한 단속에 나서자, 업계 불만이 커지고 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최근 '온라인 투자연계 금융업 감독규정 및 시행세칙 제정안'을 마련하며, 개인투자자의 P2P 투자한도를 최대 3000만원으로 축소하기로 했다. 부동산 관련 대출에는 1000만원까지만 투자할 수 있다. 앞서 개인투자자의 P2P금융 전체 한도가 5000만원(부동산은 3000만원)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파격적인 조치다.

  • 연합뉴스

    P2P금융 개인 투자한도 3천만원…부동산은 1천만원까지

    2020. 03. 30

    일반 개인 투자자는 앞으로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 금융)에 최대 3천만원까지, 부동산 관련 대출 상품이면 1천만원까지만 투자할 수 있다. P2P 업체는 연체율이 15%를 넘으면 경영 공시를 해야 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30일 이런 내용을 담은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감독규정 및 시행세칙 제정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 이데일리

    코로나 충격파 P2P금융‥연체율 15.8% 급등(종합)

    2020. 03. 23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올 2월 한국P2P금융협회 회원사 누적 대출 잔액 증가율은 1.9%(전월대비)를 기록했다. 바로 전달(올해 1월) 4.38%에서 큰 폭으로 하락했다. 지난해 5~6%대 증가율을 유지하던 것과 비교하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코로나19 충격이 본격화된 이달 이후에는 대출 증가율이 더 떨어질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이 추세대로면 누적 대출 잔액이 증가율이 0%대까지 내려갈 수 있다고 업계는 우려하고 있다.

  • NEWS1

    [2020 금감원] 신정법·P2P법 등 新서비스 감독 기반 마련

    2020. 03. 13

    금융감독원이 마이데이터·오픈뱅킹 등 신생 디지털 금융서비스가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감독서비스 기반을 마련하고, 오는 8월 제도권 금융으로 편입되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P2P금융) 감독·검사를 위한 종합 재무분석시스템 등을 구축한다.

  • 전자신문

    [이슈분석]법제화 앞둔 P2P금융, 연체율 15%...위기론 부상할까

    2020. 03. 08

    P2P(Peer to Peer·개인간거래) 금융업계가 오는 8월 제도권 진입을 앞두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연체율이 15%까지 치솟고 일부 상품에서 원금손실이 발생하면서다. 그간 억눌렸던 문제가 한꺼번에 터져나오면서 P2P 금융시장 전반 위기론이 부상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P2P 금융은 온라인을 통해 대출-투자를 연결하는 핀테크 서비스다. 중금리 대출 등 새로운 대출 및 투자시장을 개척하며 빠르게 성장해 왔다.

  • Digital Today

    8월 법 시행 앞두고 P2P금융업계 '법정협회 설립' 속도

    2020. 03. 06

    [디지털투데이 신민경 기자] P2P금융 법정협회인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이하 온투협)'의 설립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6일 열린 온라인투자연계금융(P2P금융) 협회설립준비위원회에서 향후 협회 설립 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투자계산기

투자금액

수익률

상환방식

만기

월입금받을금액(세전)0

총 예상 수익(세전)0

투자순서

상품보기